르느와르의 꽃 완성했다.
그림을 보고는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일찍 완성했다.
역시 관록이 붙어서 그런가 -.-;;

진행상황
확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25sec | ISO-200
퍼즐을 완성한 다음에 할 작업은 퍼즐 전용 유액을 바르는 일. 퍼즐 전용 유액은 풀+광택제 역할을 한다. 내가 지금까지 구입한 퍼즐들은 모두 퍼즐에 딸려 오는 전용 유액이 들어 있어서 유액의 선택에 고민을 할 필요는 없었다. 유액이 풀 역할을 한다지만, 어차피 액자에 넣을 것이기 때문에 액자에서 다시 분리하기 전에는 풀의 역할은 그다지 없다. 그래도 액자에 있는 동안에 퍼즐 조각들이 변형되는 것을 막아준다고 하니 뭐... 그래도 광택제로서의 역할이 더 크긴 할 게다.

Beverly 제품에 딸려 오는 유액은 위 사진처럼 생겼다. 옆의 파란 물건은 유액을 고르기 펴서 바르기 위해서 사용되는 녀석이다.

액자 뒷판 위에 올려진 채로 유액 바르기 좋게 책상에 놓고 유액을 뿌린다. 아무래도 뭉쳐 있게 마련이다. 그걸 막대(spatula)로 펴서 최대한 고르게, 그리고 퍼즐 사이사이에 꼼꼼이 스며들도록 바른다. 너무 많이 문지르면 퍼즐 표면에서 찌꺼기가 떨어져 나오는 듯하다. -.-;; 문지르는 것은 적당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30sec | ISO-200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20sec | ISO-200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25sec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30sec | ISO-200
다 바르고 나면 색감이 약간 변한다. 색이 좀더 깊어진다고 할 수도 있고, 좀 둔탁해 진다고 할 수도 있고 -.-;; 암튼 싸구려틱한 느낌이 좀 가신다. 사진으로는 잘 표시가 나지 않는군.

이 상태로 2시간 정도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는 곳에서 말리면 된다. 마르고 나면 색감이 조금더 변한다. 그래도 바르기 전보다는 좀 낫다.

다 마르고 나면 액자에 넣는 일이 남았다. 그거야 기록으로 남기기도 무안할 정도로 간단한 일이고, 더 큰 일은 사실 액자를 벽에 실제로 거는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DIGITAL IXUS 950 IS | 1/20sec | ISO-200

'문화인 흉내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ce O.S.T.  (3) 2007.10.31
Nell 그리고 박기영  (5) 2007.10.22
르느와르의 꽃 (원제: Bouquet of Spring Flowers) 완성  (4) 2007.10.17
르느와르의 꽃 (원제: Bouquet of Spring Flowers)  (0) 2007.10.13
Gollum's Song  (0) 2007.10.04
클림트의 키스  (0) 2007.09.14
Posted by L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