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 나면 눈물 한 방울이 똑 떨어질 것 같은 곡이라면 뭐가 있을까.
펑펑 울게 되거나, 혹은 한없이 우울해지는 그런 곡이 아니라,
말 그대로 눈물 한 방울만 똑 흘릴 정도의 곡이라면.


유명한 기타리스트인 Julian Bream과 John Williams가 연주하여
"Together"라는 음반에 실은 죽은 공주를 위한 파반(Pavane for a dead princess)이 있다.
러닝 타임은 6분 15초. Maurice Ravel이 작곡했고 원제는 "Pavane pour une infante défunte"이다.

근데 John Williams라고? 그 John Williams? <-- 클릭!


Pavane이란 중세 유럽의 궁정 음악이고 웅장한 형태의 2박자-4박자 춤곡이다.
죽은 공주를 위한 파반은 꽤나 유명한 곡인데, 네이버 백과사전에서는
Maurice Ravel이 작곡한 이 곡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프랑스의 작곡가 M.J.라벨의 피아노곡.

원어명
Pavane pour une infante défunte
작곡
M.J.라벨
종류
피아노곡
제작연도
1899년(1910년 관현악용 편곡)

1899년 파리음악원 재학 중에 작곡되고, 1910년 작곡자 자신에 의해 다시 관현악용으로 편곡되었다. 현재는 관현악용이 더 널리 알려졌다. 곡 자체는 우아 ·장중하고 감상적인 무곡이다. 루브르미술관에 있는 벨라스케스(1599∼1660)가 그린 젊은 왕녀의 초상화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것이라 하는데 라벨 자신은 그것을 부인하였다.

내가 이 곡을 처음 들은 것은 1994년이었는데 그때는 피아노 곡이나 관현악 곡을 들은
것이 아니라 Bream과 Williams의 기타 2중주였다. 그래서인지 나에게는 이 곡이
본래 기타곡이었던 것처럼 느껴진다. 심지어는 피아노나 관현악으로 연주한 것을
들으면 어색함이 느껴질 정도다. ㅋㅋ

언젠가 나도 저런 아름다운 곡을 연주할 수 있게 되길... 하고 희망했지만,
나의 기타 실력이라는 것은 대학교 1학년 이후로 별로 늘지 않았다.
그러니 저 곡을 아름답게 연주하는 것은 참으로 오랜 시간의 연습이 따르지 않는다면
기대하기 어려운 일이 되었다.

하지만, 연주를 못한다고 해도 듣는 것 하나만큼은 잘 한다. ^^
듣고 나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정화되는 느낌이 든다.
늦은 밤에 듣는다면 정말로 눈물 한 방울이 똑 떨어질 것 같아진다.
죽은 공주가 누구인지 Ravel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사람이었는지 같은 것은
알지 못해도 큰 상관은 없다. 음악에는 꼭 어떤 의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소리의 울림이라는 것이 가장 중요한 법이다.


'문화인 흉내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우림 Ruby Sapphire Diamond  (0) 2008.06.13
Nell collection  (0) 2008.06.06
죽은 공주를 위한 파반  (1) 2008.03.11
August Rush  (2) 2007.12.27
미야베 미유키의 "이름 없는 독"  (2) 2007.12.24
작가들의 연애편지  (2) 2007.12.10
Posted by L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