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난...

이런 저런... 2008.12.24 16:38

오늘은 심난해서 더이상 뭘 하기가 싫다. 정확히 말하자면 하기 싫다기보다 뭘 해도 손에 잡히질 않는다.

오늘 청원서를 넣었다. "1년만 더 있게 해주세요." 문장은 잘 쓴 것 같다. 짬밥이 늘어 그런 종류의 글은 얼추 잘 써낸다. 뭐 지금 이 시점에서 별로 자랑할 거리는 아니지만.

은행엘 갔다 왔다. 역시나 대학원생 나부랭이한테는 은행 대출이란 없다. 정부보증 학자금 대출은 내년 2월이나 돼야 알 수 있다. 내가 신청자격이 있는지 그것도 아직 잘 모르겠다. 방은 빨리 구해야 한다. 돈은 없다. 철이 들었다면 학위고 뭐고 당장 때려치고 나가서 뭐라도 해서 돈을 벌어야 할 텐데, 지금에 와서 포기하고 나갈 용기도, 그렇다고 지금 나가서 돈벌이가 잘 되는 일거리를 찾을 수 있으리란 자신감도 없다.

힘든 겨울이다.

논문도 써야 하는데... 손에 잡히질 않는다.

몇 주 전부터 머릿속에만 있는 증명도 해봐야 하는데... 머리가 어수선해서 집중이 안된다.

신경 끄기로 한 곳에 또 신경이 쓰인다. 머리를 흔들자. 그 생각을 떨쳐내자.

'이런 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리 건너기  (0) 2009.01.14
대인관계  (0) 2009.01.11
심난...  (0) 2008.12.24
사는 게..  (0) 2008.12.11
담배 한 대가 짧게 느껴질 때...  (0) 2008.11.28
진한 맥주 한 모금  (0) 2008.11.25
Posted by L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