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코의 진자를 읽을 때에는 끊임 없이 진자를 떠올려야 한다. 에코가 책에서 진자를 언급하는 것보다 100배는 자주 떠올려야 한다. 예컨데, 한 챕터를 읽고 나면 떠올리고, 다음 챕터의 시작을 알리는 인용문을 읽고 그 챕터를 읽기 직전에 또 떠올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온갖 잡다한 그 이야기들의 바다에 구름이 끼고, 폭풍이 일고, 달도 별도 보지 못하고, 배는 파도에 엎어질 듯 흔들리고, 후려치는 비에 제 손조차 분간하지 못하다가 결국은 미아가 되고 만다.

사실 성당 기사단이나 장미 십자단의 전설 같은 것이 중심이 아니다. 푸코의 진자는 소설의 제목처럼 푸코의 진자가 중심이다. 중심을 놓치면 지금 읽고 있는 책이 무슨 책인지조차 잊어먹고 만다.

'문화인 흉내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aphrase, transposition, relation  (0) 2009.10.07
벨보의 죽음  (1) 2009.10.05
푸코의 진자  (0) 2009.09.18
이외수의 칼  (2) 2009.06.21
새로 산 책 <벽오금학도>와 <칼>  (0) 2009.06.15
자우림의 샤이닝  (0) 2008.12.23
Posted by L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