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bird의 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9.01 기숙사

기숙사

이런 저런... 2006.09.01 23:45
핸드폰의 카메라 기능도 시험해 볼 겸해서 기숙사 내부를 좀 찍었다.
얼마전에 누가누가 내 방 보고 싶다는 말도 했었기 때문에 겸사겸사라 할 수 있지.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일단, 창문 오른편. 이 책상에는 원래 뒷편에 커다란 책꽂이가 있었을 테지만
내가 방에 들어올 때부터 어디로 없어지고 없었다. 지금은, 방돌이 컴퓨터와
졸업하는 사람한테 얻은 TV와 냉장고 등등 잡동사니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의자는 -.-;; 냉장고에 자리를 내 주고 다른 구석에 쳐박혀 있다. 책상 아래 있는 컴은
꼴에 5.1채널 스피커가 달려 있어서 밤에 LCD를 약간 틀어 놓고 침대에 누워서 드라마
를 보기에 좋은 각도다. 오른쪽에 기타가 보이는데 안 친지 너무너무너무 오래 됐네.
4월에 Cavatina를 연습하려고 마음먹었던 것이 마지막인가? -.-a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위 책상의 오른쪽인데, 건조대에 걸려 있는 청회색 티셔츠 뒤로 냉장고에 자리를
내 준 불쌍한 의자가 살짝 보이는군. 이 건조대는 아마도 내가 학부때부터 끌고 다니는
건조대로 기억되는데, 지금은 방돌이와 자연스럽게 반반씩 나눠서 쓴다.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기숙사 방문. 양쪽에 캐비넷 때문에 문이 참 답답해 보인다. 기숙사에 살면 어쩔 수가
없지. 캐비넷 안의 환기도 시킬 겸 해서 캐비넷 문은 거의 항상 열어 놓고 쓴다. 그래서
더 산만해 보이는군 -.-;;. 왼쪽이 방돌이 캐비넷, 오른쪽이 내 꺼. 사진에 신발들 보이는
곳은 장판을 깔지 않은 부분이고, 그 바로 앞부터 장판이 깔려 있다.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책상이 무척 좁아 보이는데, 실제로는 적당히 넓은 책상이다.
모든 기숙사 공통의 디자인이다. 철재라서 나름대로 튼튼하고 오래간다. 물론, 그렇다
보니 책상은 거의 바꿔 주지 않는다. -.-;; 사실 대학원생들은 기숙사에서 책상을
쓸 일이 거의 없으니 별 불만은 없긴 하지. 책상에 있는 모니터는 내 물건. 책상과
내 캐비넷 사이의 바닥에 거의 분해되다시피한 내 컴도 있는데, 고쳐야지 고쳐야지
하다가 이제는 언제 버리지 하는 물건이 됐다.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드디어 침대. -0- 2층은 방돌이, 1층은 내가 쓴다. 2층이 아무래도 올라다니기 좀 불편하지.
그래서 내가 1층을 쓴다. ㅋㅋ 감상은 알아서, 자세한 설명은 생략. -.-;

Micron-Mt9m112-Bayer-non SOC-1.3MP | 1/21sec
창문. 늦봄 정도 되면 가을이 올때까지 오른쪽 창문은 항상 열어 놓고 산다. 그런데 올해부터
창문 아래로 보이는 FCU(냉난방기)에서 찬바람이 간간히 나오기 때문에 그 때는 창문을
닫는다. 창문을 닫고 살아 본 첫번째 여름으로 기록되겠군. 내 침대 옆의 커다란 쿠션은
기대서 TV 볼때 사용.

뭐, 이 글 보는 사람들 무슨 기대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에헴.. 좀 지저분하긴 한가? ^^
둘이 살다보니 시너지 효과가 생겨서 혼자 살 때보다 2배이상으로 지저분해지는 느낌이다.
방돌이는 청소 거의 안한다. 가끔 내가 이상한 바람이 불어서 하는 게 다다. 쓰레기통도
내가 훨씬 많이 비우는 거 같애. 끌끌..

'이런 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뭉게구름  (0) 2006.09.05
이사가 대충 끝났나?  (0) 2006.09.03
기숙사  (0) 2006.09.01
디스크 2  (0) 2006.09.01
디스크  (0) 2006.08.27
목...  (0) 2006.08.24
Posted by Lbird